본문 바로가기

2019/1032

대행성 그랜드 투어(1) 1977년 8월 20이레 프로리다 주 케이프커내버럴에서 보이저 2호가 발사 되었다. 그리고 2추후 자매 우주선인 보이저 1호도 발사되었다. 이렇게 역대 최고로 야심적인 태양계 탐사가 시작되었다. 그발사는 12년간 진행되어온 일의 정점에 해당했다. 핵심적인 미션은 12년간 수행되었지만, 성간 미션은 지금도 계속 진행되고있다. 행성 간 공간으로 I960년대 초에 소련과 미국의 우주 기관은 탐사선을 다른 행성으로 보내고 있었다. 성공보다 실패가 많았지만,그 10년간 무인 우주선들은 금성과 화성을 근접 촬영한 이미지를 얼마간씩 보내왔다. 나사 우주선들의 탐사 활동은 주로 캘리포니아주의 제트추진연구소(JPL)에서 진행한 매리너 계획의 일부였다. JPL의 수학자들은 ‘근접 비행’ 기술을 완벽하게 개발하여,우주선이 .. 2019. 10. 9.
새로운 종류의 항성(2) 딜레마 발표 휴이시. 벨. 그 외의 동료들은 그들의 발견을 여떻게 발표해야 할지 확신하지 못했다. 이 신호가 외계 문명에서 전송되고 있을 가능성은 없었지만, 아무도 다른 설명을 찾아내지 못했던 것이다. 벨은 차트 분석작업으로 복귀하여, 곧 하늘의 다른 영역에서 또 다른 ‘스크럽’을 발견했다. 그녀는 이것 역시 맥동 신호 때문임을 발견했고,이번에는 약간 더 빨라서 1.2초에 한 번씩 펄스가 일어났다. 이로서 벨은 펄스를 자연적으로 설명할 길이 있으리라고 새삼 확신했다. 두 개의 외계가 다른 장소에서 동시에 거의 동일한 주파수로 지구에 신호를 보내 고 있을 리는 없었기 때문이다. 1968년 1월까지 휴이시와 벨은 총 4개의 맥동전파원을 발견했고,이 것을 ‘펄서’라고 부르기로 결정했다. 그들은 최초의 전파원 .. 2019. 10. 9.
새로운 종류의 항성(1) 1950년대 말에 전 세계 천문학자들은 하늘에서 상응하는 어떤 가시적인 천체도 없는 신비롭고 압축적인 전파원을 발견하기 시작했다. 마침내 이 런 전파의 방출원이 밝혀졌는데, 희미한 점 같은 빛으로서 퀘이사라고 불리게 되었다. 1963년에 네덜란드 천문학자 마르턴 슈미트가 엄청나게 먼 거리(25억 광년 거리)에 있는 퀘이사를 발견했다. 이 천체가 그렇게 쉽게 관측된다는 사실은 분명히 다량의 에너지를 쏟아내고 있다는 의미였다. 퀘이사를 찾아서 1960년대 중반에 이르자 많은 전파천문학자들이 새로운 퀘이사를 찾고 있었다. 그들 중 하나는 앤터니 휴이시로, 케임브리지 대학의 전파 천문학 연구 모임의 일원이었다. 휴이 시는 행 성 간 섬광(IPS)이라는 현상을 기반으로 전파 천문학의 신기술을 연하던 중이 었다. .. 2019. 10. 9.
우리는 달에 가기로 정했다.(2) 도박과 참사 110.5미터 상공의 새턴 5호(아폴로 우주비행사들을 지구 대기권 밖으로 실어간 중량 추진로켓)는 지금까지도 여전히 역대 최고로 높고 무겁고 강력한 로켓이다. 이 로켓이 유인 비행에 안전하다는 것을 입증하는 일은 특히 골치 아픈 과제였다. 거대한 엔진은 로켓이 쪼개질 만큼 위협적인 진동을 유발했다. 프로젝트 일정이 예정보다 뒤쳐진 것 을 안 NASA의 유인 우주 비행 부 책임자 조지 물러(Gwrge Mueller)는 대담한 ‘총괄’ 테스트 방식을 선구적으로 도입했다. 뮬러는 베르너 폰 브라운이 선호했던 신중한 단계별 접근 방식 대신 전체 아폴로-새턴 (Apollo-Satum) 시스템을 한꺼번에 테스트했다. NASA의 엔지니어들은 완벽을 가하기위한 노력에서 새로운 공학 개념을 개발했다. 바로 .. 2019. 10.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