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1032

우주의 대부분은 보이지 않는다.(1) 암흑물질 아이지가 뉴턴의 만유인력의 법칙은 인공위성발사, 달 착률, 행성 탐사 미션에 필요한 계산을 수행하는데 적합하다. 뉴턴의 명쾌한 수학은 태양계 규모에서는 대부분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꽤 효과적이지만,훨씬 큰 우주에서는 그렇지 못하다. 그런 웅대한 규모의 문제를 다루려면 중력에 대한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이 필요하다. 하지만 뉴턴의 중력 의 법칙만으로도 천문학의 (아직도 풀리지 않은) 최대 수수께끼 중 하나를 드러내 보일 수 있었다. 그것은 바로 암흑 물질이다. 1980년에 미국의 친문학자 베라 루빈(Vem Rubin)은 암흑 물질이 존재한다는 명백한 증거를 제시했다. 루빈 덕분에 대중은 우주의 대부분이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1960년대와 1970년대에 천문학계는 대규모 프로젝트가 주.. 2019. 10. 10.
운석은 충격을 받으면 증발할 수 있다. "달에 가서 내 망치로 그것을 두들겨보지 못한 것이 내 평생 가장 큰 실망이었다." 유진 슈메이커 미국 지잘학자 유신 슈메이커느 행성학에 지대한 기여를 해따. 그는 지질할 기법을 이용하여 외계 세계를 탐구하는 학문인 천체지질학의 창시자로 그 공을 인정받아 유해를 달로 보낸다. 슈메이커의 초기 연구는 애리조나 사막의 운석 충돌구라는 크레이터에 전적으로의지했다. 근처 캐년 디아블로의 초기 유럽 정착민들은 이것이 고대 화산의 분출구라고 믿었다. 1880년대에 그곳을 지나가던 철도기사들은 사막 일대에 흩어져있는 철이 풍부한 암석을 대량으로 발견했다. 이것은 크레이터가 금속성 운석의 충돌을 생겨난 다는 것을 시사했다. 그러나 이 주장은 구덩이 주변에 쌓인 잔해의 양이 크테이터 자체의 크기와 거의 일치한다는 이유로.. 2019. 10. 9.
항성간의 교신 방법 1959년 9월 과학저널 네이터에는 짧지만 영향력이 막대한 논문이 실렸다. 주세페 코코니와 필립 모리슨의 '항성 간 교신 방법을 찾아서' 였다. 이글은 전혀 새로운 과학 연구 분야를 소개했다. 외계 생명체의 속성과 지구 밖에 지적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에 대한 연구였다. 과학 역사상 최초로 ‘외계인 사냥’이 진지한 연구 과제로 떠오른 것이다. 때마침 1957년에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를 추적하기 위해 영국 조드럴뱅크(Jodrell Bank) 천문대에서 76미터 짜리 전파망원경을 완성하면서 새로운 가능성르 열렸다. 이런 종류의 망원경은 강력한 송신기만 장착되면 그에 상응하는 기술을 보유한 어떤 문명과도 먼 항성간 거 리를 거쳐 교신할 수 있었다. 코코니와 모리슨은 논문에서 먼 항성의 궤도를 .. 2019. 10. 9.
대행성 그랜드 투어(2) 임무 개요 1974년에 미션 디자인 매니저 찰스 콜헤이스는 MJS77 미션의 종합 기본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다. 그는 우주선 의 디자인, 크기,반사 장치에서 우주선이 비행 중에 맞닥뜨릴 다양한 변수(복사선 수치,입광 조건, 미션 변경이 필요한 만일의 사태 둥)의 온갖 측면을 고려해야 했다. 콜헤이 스와 그의 팀은 8개월 만에 마참내 모든 기 준을 충족하며 우주선을 최대한 많은 관심 영역에 최내한 가까이 접근시킬 두 가지 행 경로를 정했다. 콜헤이스를 비롯해 MJS77 계획에 관여 한 어느 누구도 이 명칭을 좋아하지 않았다. 그래서 발사 날짜가 다가오자, 새로운 이름을 모집하게 되었고,결국 두 쌍둥이 우주선은 완성됐을 무렵에 보이저(Voyage) 1호와 보이저 2호라고 불리게 됐다. 720킬 로그램의 두 .. 2019. 10.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