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astronomy

운석은 충격을 받으면 증발할 수 있다.

사용자 글래스애니멀 2019. 10. 9. 23:07

"달에 가서 내 망치로 그것을 두들겨보지 못한 것이 내 평생 가장 큰 실망이었다." 
유진 슈메이커

 

미국 지잘학자 유신 슈메이커느 행성학에 지대한 기여를 해따. 그는 지질할 기법을 이용하여 외계 세계를 탐구하는

학문인 천체지질학의 창시자로 그 공을 인정받아 유해를 달로 보낸다. 슈메이커의 초기 연구는 애리조나 사막의 운석 

충돌구라는 크레이터에 전적으로의지했다.  근처 캐년 디아블로의 초기 유럽
정착민들은 이것이 고대 화산의 분출구라고 믿었다. 1880년대에 그곳을 지나가던 철도기사들은 사막 일대에 흩어져있는

철이 풍부한 암석을 대량으로 발견했다. 이것은 크레이터가 금속성 운석의 충돌을 생겨난 다는 것을 시사했다. 

그러나 이 주장은 구덩이 주변에 쌓인 잔해의 양이 크테이터 자체의 크기와 거의 일치한다는 이유로 일축 되었다. 

운석이 없었다면 운석 충돌구일 수 도 없다는 것이다.

1903년에 광산기술자인 대니얼 배린저(Daniel Barringer)는 운석공 바닥에 묻힌 철질 운석을 찾았지만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1960년에 와서야 슈메이커가 증거를 발견했다. 크레이터에는 과거에 핵폭탄 시험장에서나 보이던 실리카(이산화규소)가 포함되어 있다. 이런 광물은 화산 활동으로 자연히 생길 수 없고,오직 시속 60,000킬로미터로 이동하는 운석의 에너지로만 생성될 수 있었다. 이 에너지가 운석을 증발시켰고,그래서  운석이 사라진 이유가 설명되었다. 

슈메이커는 거대 운석이 지구와 충돌 했다는 최초의 중거를 제시하여,외계 전체 연구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

 

그는 매우 호기심이 많아서 우리가 자연에서 보는 모든 재미있는 현상을 설명하려 노력했다.
게리 노이게바우어

 

태양이 종처럼 울린다.

 

1960년에 미국 물리학자 로버트 라이튼은 그가 개발한 카메라로 관츨하여 그의 펴현대로 태양이 '벨처럼 울리고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라이튼은 로버트 노이스와 조지 시몬스와 함께 연구하여, 도플러 이동 태양 카메라를 이용하여 태양 표면의 섭동을 포착했다. 이런 카메라는 태양의 외층이 지구를 향해 움직이거나 지구에서 멀어지는 동안 태양 흡스 스펙트럼의 미세한 진동수 변화를 감지 했다.

 

5분 진동
평균 5분간 지속되는 복잡한 진동 패턴 (이른바 ‘5분 진동’)은 처음에는 표면 현상으로 여겨졌다. 그러다가 1970년에 

로지 울리히가 진동을 태양 내부에 갇힌 음파가 한쪽에서 다른 쪽으로 산란하면서 항성의 표먼이 공명하듯이 떨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늘날 과학자들은 이런 음파를 이용하여 태양 내부구조를 파악하게 되었는데,이것은 지진의 음파로 지구의 내부 구성 및 구조를 파악하는 방법과 상당히 비슷하다.

인진학으로 압려진 이 연구과정은 종종 피아노가 한 줄로 이이진 계단을 굴러 떨어 질 때 내는 소리를 연구해서 

피아노를 만들려는 노력에 비유되지만,태양의 내부 과정 모형을 제시했다. 이 모형은 태양의 핵에 든 헬륨 양을,

확실히 제한하여, 초기 우주 모형에 중요한 결과를 낳았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209
Today
0
Yesterday
1
링크
TAG
more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